프로듀스x101 조작 사태 단상 느낌,생각


    프로듀스 조작과 재벌, 정치인, 공인들의 입시, 채용 비리 같은 걸 지켜보고 있으니, 이 세상은 빽, 학연, 지연, 혈연으로 자기들끼리 결과를 다 정해놓고 꿈과 열정으로 판을 깔아놓았구나.

    그걸 순진하게 믿고 꿈과 열정으로 노력한 사람들은 들러리일 뿐이었네.

    예능 방송은 시대의 모습을 반영한다.

    IMF에 접어들었을 땐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유행했고, 이후엔 오디션 프로그램이었다.

    이번 프로듀스101은 서바이벌과 오디션을 결합하여 연예계 진출까지 노릴 수 있는 기회의 장이었는데, 이 자체가 모두 조작이었다니 이게 바로 한국 사회 그 자체 아닌가?

    꿈과 열정으로 포장된 온갖 조작과 비리는 결국 상대적 박탈감으로 이어지게 되는데, 그 박탈감에서 오는 분노는 결국 그런 조작과 비리를 누릴 수 없는 자기자신의 신세를 비관하는 쪽으로 향하고 있는 게 아닐까?

    분노 표출도 결국 자신에게 힘이 없으면 할 수가 없는 세상이다.

    자기보다 못난 사람을 보면 능력이 없으니까 저러는 게 당연한 것이고, 자기보다 잘난 사람을 보면 불공정하다고 비난하는 인간들은 죄다 그런 개소리를 공론화할 수 있을 정도로 힘을 가진 사람들이더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