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부도의 날] 모두가 결말을 알고 있는 ‘금융 재난 영화.’ 느낌,생각




‘이 나라는 어쩌다가 지금 이 꼬라지가 되었나?

대한민국의 외환위기로 인해 IMF(국제통화기금) 구제 금융을 받기 시작한 1997년 당시의 급박했던 현장을 생생하게 담은 영화. 이 영화는 세 인물의 시점으로 그려진다. 금융위기를 예견하여 어떻게든 위기를 돌파해보려고 하는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 곧 국가 부도를 맞이할 것이라는 시대의 흐름을 독자적으로 파악하여 위기를 기회로 바꾸려는 윤정학(유아인), 그리고, 아무 것도 모른 채 그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공장을 이끌어가는 갑수(허준호)’.

한국은행 한시현(김혜수) 팀장의 시점이 한국이 IMF에 구제 신청을 하느냐 마느냐로 급박하게 흘러가는 가운데, 나머지 두 인물의 시점으로 당시 대한민국의 상황을 생생하게 중계하는 구조로 흘러간다. 갑수(허준호)가 IMF 당시 서민들의 시점을 대변한다면, 이와 대비되는 윤정학은 흔히 드러나진 않더라도 실제로 있을 시대의 흐름을 잘 읽은 인물의 시점으로 IMF 시대의 또다른 이면을 보여준다.

영화 속 세가지 시점으로 약 두시간의 시간을 이끌어가지만, 정작 전체적인 내용 자체는 별로 없다. 왜냐하면 관객들 모두 1997년 당시 한국은 IMF 금융 구제를 신청하여 IMF 시대라는 격변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니까. 금융위기라는 ‘패배’를 미리 알고 시작하는 1997년 당시 겨울의 그 어느 때보다 춥고, 씁쓸한 분위기는 드라마틱한 극적 흐름없이 그저 담담하게 지켜보고 있을 뿐이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우리가 살아가는 2018년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일상로 곧바로 이어진다.

IMF 시대와 함께 한국 사회 구조와 가치관은 크게 변화했다. 당시, 언론의 태도, 대량 해고, 금모으기 운동 등 생생한 기억과 경험이 남아있는만큼, 이 영화는 IMF 시대로부터 20년이지 지난 지금의 한국 사회를 되돌아보게 만드는 전환점으로서의 역할을 분명히 한다고 생각한다.

여담)
-이 영화를 보는 내내 하나의 재난 영화를 보는 느낌이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금융 재난 영화.
-이 영화의 진짜 악역인 조우진 씨의 연기가 그 어느 때보다 빛났다. 지금까지 나온 어떤 액션 영화보다 입으로 쏟아내는 내공이 장난 아니었다.
-영화 중간중간 1997년 당시의 모습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었다. CTR 모니터, 브라운관 TV, 대선 포스터, 신문, 자동차 등.

링크 썸네일

5분 만에 보는 한국 IMF 외환 위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