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서야 본 '강철비' 느낌,생각





-한국 영화의 강세가 뚜렷했던 2017년말, 신과 함께, 1987 보다 먼저 개봉했던 작품이었는데- 나는 어찌어찌하다가 이 영화만 보질 못하고 놓쳐버렸다. 분명, 당시에 재미도 있고, 깊이도 있다는 좋은 평이 자자했었는데, 이제서야 VOD로 관람했네. 지금와서 보니까 이 영화를 극장에서 못본 게 살짝 아쉽다.

-지금은 2018년 6월. 국제 외교 상황은 매번 변하는 거라고 하지만, 이 영화가 극장에서 개봉했던 2017년 말과 지금을 비교하자면 진짜 청천벽력할 정도로 분위기가 또 완전히 달라져 버렸네. 세상은 김정은과 트럼프가 서로 만나서 악수하며 종전을 논하는 상황까지 와버렸지만, 이 영화에서 그려지는 급박한 상황과 남한과 북한 그 주변국들의 관계를 생각해보면, 만약 이랬을지도 모르겠다는 가상의 영역에서 충분히 현실성 있고 탄탄한 줄거리 때문에 제법 생각할 거리를 던져 준다. 지금 당장 쿠테타가 벌어질 수도 있고.

-가장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계엄령에 의해서 길거리에 탱크, 헬기, 전투기가 날아다니며 야간 통행 금지가 실시되더라도 나름 세상은 그럭저럭 돌아간다는 거. 장기적인 휴전 상황에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한국 사람들의 상황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겠지만- 이와 더불어 CIA요원이 말한 미국 총기 문제와 함께 제법 아이러니하게 묘사되더라.

-액션도 좋고, 현실성도 좋고, 다 좋은데- 다만 아쉬운 것은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느꼈겠지만) 정우성을 비롯한 북한 인물들의 대사를 제대로 알아듣기 힘들다는 것. 제발 한글 자막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하지만, 남한과 북한이 같은 민족으로서 같은 언어를 쓴다는 점에서 북한말도 지방 방언으로서 받아들여야 할 당위성이 있지만. 그래도 너무 듣기 힘든 것은 사실이다. 이럴 바에는 모든 한국 영화에 반드시 한글자막이 있어야 할 게 아닐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